한상들의 포럼! 무역왕!! 로그인 회원등록
   
대한민국 No.1 무역사이트 무역왕!
  
  
  
회원등록 / 비번분실

Biz포럼

Biz토크
Biz정보
Biz의뢰
Biz파트너찾기
사업체소개
Biz아이템포럼
구인/구직포럼
자유홍보
현재위치 : 홈 > Biz포럼 > Biz정보
   신규등록 New
   2일 베스트
[Biz의뢰] | 미국에서 식물류를 수입하고자 합니다.
[구인/구직] | 심천통역/무역대행/구매대행/제품소싱/검..
[파트너찾기] | 화장품 수출 파트너찾습니다.
[자유홍보] | 미국 파트너사 내한 관련 미팅을 희망하는..
[파트너찾기] | 미국 파트너사 내한 관련 미팅을 희망하는..
[Biz의뢰] | 코르크수입업체




비지니스 정보 입니다.
비지니스에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자 johnykor
ㆍ추천: 0      
  시든 기술의 수평적 사고--닌텐도의 성공비결
 
운전을 하던 직원이 뒷자리 사장에게 불쑥 말을 건다.
"전자계산기처럼 생긴 (액정 화면) 게임기를 만들면 팔리지 않을까요?"

빚더미에 휘청거리던 화투회사 사장은 친하게 지내던 계산기 회사 간부에게 이 이야기를 전한다.
얼마 후 함께 만들자는 승낙을 받았다. 1980년 이렇게 탄생한 액정(液晶) 화면 게임기가 '게임&워치'다.
세계 휴대용 게임기의 역사는 여기서 시작됐다.

일본 교토(京都)의 작은 기업에 불과하던 닌텐도(任天堂)에서 일어난 일이다.
화투업체 사장과 의기투합해 액정을 공급해준 회사는 1970년대 '덴타쿠(電卓·전자계산기)전쟁'에서 카시오에 참패했던 샤프였다.
아이디어를 낸 운전석 직원은 도시샤(同志社)공대의 성적 불량 졸업생 요코이 군페이(橫井軍平). 그는 훗날 강연에서 "전자회사에서 모두 낙방해 고향 회사라면 어디든 감지덕지였다"고 말했다.

닌텐도 역사에는 젊은 주역 2명이 더 등장한다.
먼저 가나자와(金澤)미대를 졸업한 미야모토 시게루(宮本茂). 지방대 출신 디자이너였다. 미야모토는 집안 인연이 있던 닌텐도에 샐러리맨으로 입사해 요코이와 함께 그 유명한 '마리오'와 '젤다'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다.

또 한명은 외부인이다. 16년 동안 게임 동인지(同人誌)를 만들던 공업전문학교 출신 다지리 사토시(田尻智). 그는 어린 시절을 숲이 많던 도쿄 변두리에서 지냈다. 그때 친해진 곤충을 소재로 게임 기획서를 만들어 닌텐도 문을 두드렸다. 지금도 세계 어린이의 마음을 꽉 잡고 있는 '포켓몬스터'다.

이들 3명을 묶어 닌텐도를 일군 경영자는 화투가게의 창업 3세 야마우치 히로시(山內溥). 지금은 세계적 인사가 된 샐러리맨 미야모토가 "사장님 웃는 얼굴을 보고 싶어서 모두 열심히 했다"고 회고할 만큼 카리스마형 독재자였다.
야마우치는 숨어 있던 인재를 정확히 뽑아내 전폭적으로 밀어준 이유 하나로 세계적 경영자 반열에 올랐다.

닌텐도는 엄청난 발명을 내놓은 적이 없다. 기술도 없었다. 한물간 소형 액정을 게임기에 붙이고, 누구나 시간을 때울 수 있는 단순한 캐릭터의 게임을 만든 것이 전부다.
게임기의 기술력, 소프트웨어와 캐릭터의 정교함 모두 경쟁자 소니에 밀렸다. 그러나 시장을 석권한 것은 닌텐도였다.

"시든 기술의 수평사고." 샐러리맨 요코이가 말한 성공 비결이다. 게임기에 액정을 붙인 것처럼 누구나 알고 있는 흔한 기술을 누구나 아는 다른 분야에 적용하는 응용력을 말한다. 그의 말대로 '훌륭한 상품'이 아니라 '팔리는 상품'이 중요한 것이다.
요코이는 1997년 교통사고로 숨진 뒤 일본 경제계에서 '게임산업의 신(神)'으로 추앙받고 있다.


* 자료출처: 조선일보.
* 이 외의 무역관련 글은
http://kr.blog.yahoo.com/johnykor/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0
3500

copyright (c) 2006 - 2015 Rodo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tradeking@rodosglobal.com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